페이스북 사진첩 : http://www.facebook.com/media/set/?set=a.264272026919217.76120.100000092649952&type=1

2011년 8월 14일 새벽 5시 응암동 본가에서 출발.
여주휴게소에서 커피한잔 마시고 기름 넣고, 계속 달려 치악휴게소에서 물한잔 먹고.
영주 소수서원 도착. 소수서원 둘러보고, 근처에 있는 영주 석교리 석불상 보고.
석교리 석불상은 과수원 사이에 있어서 길에서 찾기가 쉽지 않다. 근처 주민에게 물어서 찾아 봄,
부석사로 이동.
부석사는 공사중이고 안개로 그 멋진 풍광을 보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배흘림 기둥 멋짐.
부석사 나와서 봉화 북지리 마애여래좌상(국보)를 봤다.
역시 국보 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게 하는 불상이었음.
그 길로 나와 풍기를 지나서 영주 신암리 마애삼존석불을 보러갔다.
넓은 들판에 논 사이에 있는 석불도 보물로 지정되어 있다.

영주 시내로 이동. 2개 남아있는 불상은 시내에 있었다.
영주 가흥리에 있는 영주 가흥리 마애여래좌상은 큰 강변 도로 옆에 있다.
그 모습이 참 인상적이었다 . 강 건너편 마을을 내려다 보고 있는 느낌이 좋았다.
그 앞에 제단이 있어서 누군가 향을 피우고 밥도 올려두었다. 
영수 세무서 근처에서 점심을 먹고, 특산품이 들어간 음식은 아니었다.
식사 후 세무서 옆 영주 공공도서관내에 있는 영주 영주동 석불입상을 봤다.

그 길로 고속도로가 아닌 국도로  죽령도로를 따라 단양으로 넘어갔다.
산 높은 굽이 길이 옛 선비들이 한양을 가기위해 힘들게 올라다녔음을 말해주고 있다.
죽령 고개를 넘으면 바로 단양.  단양 대강 하나로 마트에서 음료를 하나 사서 마시는데
강 건너편을 보니 오토캠핑복들이 와글와글 한것이 탠트촌이 아주 북세통이었다.

단양 대명리조트 옆에 있는 단양청소년 수련관에서 자유수영을~
둘이 합해서 입장료가 4000원.
50m레인에 사람도 별로 없고 한적하니 물놀이 기구를 제외하면 오션월드보다 더 좋더라.
1시간정도 수영을 하고 서울로 이동하기로 함.
고속도로가 아닌 국도로 이동( 단양 ~ 제천 ~ 충주 ~ 충북음성 ~ 일죽 ~ 이천)하다가
이천IC로 올라타서 동서울, 구리를 거쳐 집으로.
충북음성에서 이천 IC지날때까지 엄청난 폭우를 만나서 천신만고 끝에 서울로 왔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홍반장

2011/08/15 22:14 2011/08/15 22:14
, ,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tcbs17.cafe24.com/tc/rss/response/6386

'09 workshop - 간부워크샵 in 대명

간부워크샵 in 대명

단양 대명비발디 파크 1315 호실. 스위트 룸이라는데.
경치 좋지 않은 산을 보고 있다.
건너편 방은 TV가 PDP 인데, 우리방은 뽈록이!!!

아쿠아 월드와 옆에 단양체육센터에 50m 8레인 수영장이 있다(국제규격, 스타트대가 있다.)

금요일 저녁과 토요일 저녁에 장시간의 회의가 있었다.
업무에 관한, 운영에 대한 회의, 쭉 진행되고 새벽이 넘어갔다.

도착한 금요일 저녁은 리조트 앞의 갈비집에서 '한우'라는 표시를 보고 한 10분 망설이다 들어가서, 가격이 맘에 드는 마늘떡갈비를 먹었다. 마무리는 육회 비빔밥으로~

회의를 마치고 새벽녁에 준비해간 '호세 쿠엘보' 데킬라를 먹다가, 약간 모자란 김에 지하에 가서 한 병을 더 추진해와서 마셨다.

토요일 오전. 준비해온 황태라면을 시원하게 끓여서 나누어 먹는데, 홍과장은 전날밤의 숙취로 인해 다운된 상태이다. 이제 홍과장을 위해서 꼭 술마시기 전에 컨디션을 준비해야 겠다.

부른 배를 다스리며, 아쿠아 월드에 입장했는데... 아~ 오션월드는 정말 판타스틱했구나는 생각이 들면서... 걍 사우나 보다 좀 더 큰 정도이다. 그래도, 물에서 한 2,3 시간을 보냈다.
사우나를 마치고 김이사님이 솜씨를 발휘한 김치 볶음으로 또 한번 배부르게 먹고 다들 휴식모드.

너무 앉아만 있는듯 하여, 베드민턴을 들고 리조트 앞마당에서 한 시간정도 땀을 뻘뻘 흘리며(유대리 포함) 운동을. 조이사님이 안보여서 둘러보니 정자에서 주무시는지 핸드폰 게임을 하시는지.

다시 방으로 올라가서 졸음을 그대로 맞이하며 땀을 식혔다.

그즈음 홍과장이 깨어나서 너구리 한마리를 몰고 오길래, 급 뭔가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건너편 산에 보이는 천문대인지 전망대인지(결국 전망대로 판명난)로 가기로 했다.

때마침 깨어나신 조이사님과 함께(김이사님은 베드민턴으로 이미 다운) 알수없는 이름의 산 정상으로 출발. 그 산엔 페러글라이딩 활공장이 있었다. 전망도 물론 끝내주었고.

페러글라이딩 출발하는 것을 보며, '김이사님 이거 보면 한번 타보고 싶어 하시겠는걸~' 이란 대사를 남긴채 다시 하산.
저녁밥은 조이사님의 김치찌개, 계란찜(조이사님 발음으로는 겨란찜)을 맛나게 먹고 또다시 장시간회의 돌입.

회의 내용을 적을순 없고, 암튼 쇼파와 엉덩이가 하나된 느낌이었다고나 할까? 성과는 있었다고 판단된다. 실천이 중요하다는 생각으로 마무리.

그렇게 회의를 마치고 이 밤을 그냥 보내긴 아쉬워 밖으로 나갔는데, 어떻게 걷다보니 단양시장까지 가게 되었고, 문을 연 밥집이 없어서 우린 새벽 3시에 그렇게 걷고 있었다.
다시 리조트로 돌아와 리조트 앞의 (바로 앞은 아니고) '뼈다귀천국'에서 간단히 감자탕을 먹고, 취침.

그렇게 2박3일간의 여정을 마치고 복귀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Posted by 홍반장

2009/09/14 17:21 2009/09/14 17:21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tcbs17.cafe24.com/tc/rss/response/4622


블로그 이미지

- 홍반장

Archives

Recent Trackbacks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Site Stats

Total hits:
107927
Today:
2
Yesterday: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