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2.24 서울~ 중국 상하이 푸동공항, 포강반점, 와이탄, 난징동루, 골동품거리, 예원, 푸동, 포강반점

인천공항에서 수속을 마치고 탑승시간이 오전 10시 정도. 상하이와 1시간 정도 한국은 시차가 있다.
인천공항에서 데이터로밍(아이폰으로 하루 1만원으로 데이터 무제한사용.단, China Mobile만 연결되어야 한다.
 현지에서는 한문으로 나오니 주의바람. 몇십만원사용중이라는 문자도 오는데 무시하고.  )을 했다.
 
갈때 비행기는 아시아나 였는데, 나름 큰비행기였다. 떨림도 적고, 기내식도 나오고 ㅋㅋㅋ영화도 볼수있었지만, 끊김이 심해서 걍 잤다.
그렇게 시간을 거슬러 상하이 도착이 11시 정도. 서울은 12시겠지. 수속을 받는 길이 엄청 길었다. 한국 관광객이 많이 오나보다.
공항에서 wifi로 아이패드 좀 쓰다가 택시타고 바로 와이탄에 위치한 우리 베이스캠프, 포강반점(aster house)으로 이동. 택시 엄청 느리게 간다.
그런데, 느린게 좋다는걸 서울오는 날에 알게되지만, 느리다고 기사에게 말하지는 마라.
상하이의 거대 건물들과 아파트들이 눈에 들어온다면 이미 상하이 입성이다.
그렇게 포강반점에 발을 내딛고, 방을 고르는데. 물론 미리 예약은 되어 있었으나 다른 방이 있으니 어떻겠냐는 말에 일단 골라 보기로 했다.
1층의 방은 퀸사이즈 침대에 방도 넓었으나 좀 어둡고, 창밖이 보이지 않았다. 창밖에 볼것도 없단다.
아마 이런 방에 걸리면 악플을 달겠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3층의 싱글2베드 방에 갔는데, 강쪽에 위치한 방이었다. 4층과 3층이 뚫려있는 공간이 나오면서 채광이 좋은 복도로 갔다.
그 방 화장실에서 보니 동방밍주가 바로 보이는 것이었다. 채광도 좋고. 무조건 이 방 오케이를 외치며 방으로~
짐을 놓고 바로 밖으로 나갔다.
포강반점 바로 앞에는 러시아공관이 있고, 그 다음 와이탄을 연결하는 철교가 있는데,
이 다리가 외백대교인데, 최초의 철교이고 예전에 중국인은 건널수 없덨던 뭐 그런 다리였단다. 아픔이 있는 다리다.
와이탄이 시작되는 곳에서 쭉 걸어내려가며 국가보물로 지정된 와이탄 건물들을 볼수 있었다.
화평반점도 보이는데, 지붕이 초록색이다. 시계탑을 기준으로 아마 100년전에 저 위에서 내려다 보면 어떤 기분이었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그 건물들이 아직까지 잘 유지되는걸 보면 대단한거 같다.
와이탕을 지나 쇼핑의 중심 난징동루를 가로 질러 걸어보았다. 간판들이 참 크다는 생각을 해보며, 무지 큰데 시골느낌이다 ㅋㅋㅋ
발바닥이 아프게 난징동루를 지나 레플스시티에 갔다.
레플스 시티지하에서 에그타르트를 사고, 일본라면집에서 라면 한그릇씩으로 요기를 때웠다.
 인민광장에서 골동품거리로 가는 택시를 탔다. 택시를 타서 골동품거리를 가자고 한것이지.
동타이루 골동품거리를 가서 돌아보니 참, 정말 구리구리한건이 빈민가였다. 길에는 1,2위엔 정도하는 음식을 파는 가게들이 있고.
골동품이란게 좋아보이는건 없었다. 하지만 서양사람들은 좋아하겠드만, 거기서 옛시가지 정취를 느낄수 있는 노서문을 지나 예원으로 갔다.
동타이루와 노서문은 정말이지 강 건너편의 푸동하고는 너무 비교된다.
예원 가까이 가면 상하이노가 거리가 있는데 만두가 유명한 집이 있다. 일단 구경을 하다가 예원입구에 갔는데, 관람마감이 1시간 정도 남아서
일단표를 사서 들어갔다. 역시 옛선인들의 감성은 정말 대단한거 같다. 왜 중국이 큰지 알겠다.
정원이라고 하지만, 상상이상이었다.
그렇게 멋진 관람을 하고, 나와서 예원 바로옆에 있는 남상만두점앞 takeout가판에 망설이다 줄을 서본다.
줄이 한참이다.1시간정도를 기다려야 한다나. 게살만두와 고기만두를 파는데, 고기는 오전에만, 게살은 오후에만 판다. 가판대에서 사서 가면 가격이 싸다.
2층 가게에서 먹으면 비싸겠지만, 좀더 다른 맛을 즐길수 있지 않을까? 우린 가판대에서 줄을 서서 기다렸다.
그렇게 기다리다, 거의 다다들 무렵 주방장이 뭐라고 소리치는데 내가 알아들을수가 있나?
앞에 서있건 중국아줌마가 슈슈에게 뭐라고 하더니, 냉큰 식권을 하나 샀다.
이유인즉, 1인분만 살 사람 먼저 오란다. 그래서, 앞의 중국아줌마가 "너 1인분만 살꺼면 빨리 식권사!" 라고 해서 그렇게 된것이다.
안그랬으면 20분은 더 기다렸을수도 있지 않았을까?
그렇게 산 새오롱빠오를 들고 길옆에 앉아 먹는데, 아~ 중국맛나! 줄서서 기다리는 것도 재밌었고, 맛있게 먹었다.
먹은 후 푸동의 정대광장에서 저녁을 먹으려고 이동을 하려는데, 어떻게 나가야 할지 막막해졌다.
해가 떨어지니 예원은 더 많은 사람이 몰리고, 화려해졌으면 택시잡기가 하늘의 별따기가 되버렸다.
그냥 또 지도에 의지한채 와이탄 으로 고고씽. 발바닥이 터질거 같다 ㅋㅋ
조금 걸어서 와이탄 끝에 도착한후 에스터 하우스 방향으로 걸어올라갔지.
중간에 푸동으로 건너는 해저터널인가 있다는데 찾지 못하고. 얼떨결에 건너가는 배가 있다는걸 발견 1인당 2위엔하는 코인을 구매해서 배를 타고 건넜다.
강에 다니는 유람선도 있는데, 우리는 생계형 배를 타고 건너는 기분이 색달랐다 ㅋㅋ
푸동에 도착한 후 한참을 걸어 정대광장에 입성. 엄청 크다. 여긴 일단 모든게 크다.
정대광장에 들어가 위층 식당가를 하나씩 다니는데, 먹을만한게 너무 없다. 뭘 먹어야 할지도 모르겠고.
그렇게 들어간 집이 이름도 알수없는 쓰레기같은 밥이 나오는게 아닌가.
그나마, 따뜻할땐 좀 먹을만 했는데 식으니 걸레맛같은게 ㅋㅋ
세일이라고 새우튀김, 소고기 볶음밥, 볶음면을 시켰었는데.
그 다음, 지하로 내려가서 값비싼 망고 푸딩을~ ㅋㅋ 배불러서 다 먹지도 못했다.
지하 1층 마트에서 중국산 육포와 맥주를 사서 다시 배를 타고 건너 와이탄의 야경을 보고 숙소에서 여정을 풀었다.
발바닥이 남아나질 않았다. 난 그나마 뜨거운물에 좀 풀기라도 했지. 슈슈는 잠들어버려서 뜨거운 물수건으로 닦아 줄수 밖에 없었다.
징따오 맥주와 강한 향의 상하이육포로 혼자 중국방송보며 첫 날을 마쳤다.

포강반점 : 상하이의 동서를 가르는 황푸강이 내려다 보이는 와이탄에 위치한 호텔로,
1846년에 지은 상하이 최초의 서양식 호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찰리 채플린 등 세계적인 유명인사들이 머물다 간 곳으로 호텔 한 쪽 벽면에 이들의 사진이 붙어 있다.
객실은 비교적 넓고 깔끔한 편이며, 조금은 낡았다는 느낌은 있지만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느낄 수도 있다. 내부는 보기보다 엄청 크다.
근데 왜 악평이 많았는지는 좀. 아마 예상을 못했으면 그럴수도 있겠다는생각이 들었다.
욕실을 리모델링해서 깔금했고, 3층 강쪽에 싱글2베드방을 선택했는데, 동방밍주도 보이고 나름 분위기 좋았다.
가는 방법은 지하철 10호선 톈통루(天潼路)역에서 도보 10분, 지하철 2·10호선 난징동루(南京东路)역에서 도보 15분이지만
그냥  푸동공항에서 택시타고 바로 갔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홍반장

2011/02/24 23:47 2011/02/24 23:47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tcbs17.cafe24.com/tc/rss/response/5970

Trackback URL : http://tcbs17.cafe24.com/tc/trackback/5970

« Previous : 1 :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330 : Next »

블로그 이미지

- 홍반장

Archives

Recent Trackbacks

Calendar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Site Stats

Total hits:
107993
Today:
1
Yesterday: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