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2.27 중국 상하이 포강반점, 상하이 푸동공항, 인천공항

마지막날.
마지막 조식부페가 기다리고 있다.
이젠 중국말로 해도 대충 뭔 말인지 느낌으로 알 정도. 물론 호텔내에서지만. ㅋㅋ
느긋하게 조식을 먹고, 수족관은 다음번으로 미루었다.
슬슬 챙겨서 마지막으로 포강반점의 내부를 이리저리 둘러보고.
4층 작은 룸은 중국손님들로 북적였다.
포강반점에서 나와 택시를 타고 푸동공항으로 향하는데, 택시 아저씨 완전 과속이다.
상하이는 다 느리게 운전하는거라고 생각했던 나의 착각.
상하이탄 총알택시!!!
이러다 중국에서 죽는건 아닌가 할 정도의 생각이 들만큼.
고속도로 중앙에 정차한 차들이 있지않나, 갈림길에서 갑자기 반대방향으로 틀어버려서 싸움이 나질 않나.
그 와중에도 우리 택시기사 아저씨는 절대, 절대 브레이크는 밟지 않았다.
옆차에 탄 사람 얼굴땀구멍이 보일정도로 썬팅이 안된 차가 바짝 붙는데.
슈슈와 난 손을 꼭 맞잡고 말없이 앞만 보았다...
공항에 내려서 티켓팅을 하려는데 생각보다 일찍와서 한참을 기다렸다.
티켓팅하고 수화물 붙이고, 출국심사하는데 나한텐 바로 한국말로 "안녕하세요"나온다. ㅋㅋ
그리고, 스캔을 통과했는데 갑자기 난리가 났다. 가방에 있는거 다 꺼내라고 중국말,영어 다 나온다.
인상쓰고 소리지르고. 왜그러지 했는데, 가방에 물병과 램프가 스캔에 나오걸 보았다.
헐~ 식은땀이 나면서 어떠하지 하는데, 램프를 꺼낼때 공안들 표정이란~ ㅋㅋ 램프를 뒤집어서 흔들어보여줬더니.
물은 안된다고 가져가고, 통과하시란다. ㅋㅋㅋ
그렇게 한바탕 소동을 뒤로 하고 상점들 구경하다가 식당에 갔는데, 슈슈는 김치라면, 난 중국식소고기라면.
왜 내가 이걸 시켰나하는 생각과 김치라면 국물의 시원함이란 참.
그렇게 비행기를 탑승하고, 오는 비행기는 규모가 작아서인가 흔들림이 장난이 아니었다.
힘들기만 알차게 중국여행을 마치고 우린 집에서 휴식을~ ㅎㅎ

상하이는 국제도시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홍반장

2011/02/27 23:56 2011/02/27 23:56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tcbs17.cafe24.com/tc/rss/response/5973

Trackback URL : http://tcbs17.cafe24.com/tc/trackback/5973

« Previous : 1 :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 330 : Next »

블로그 이미지

- 홍반장

Archives

Recent Trackbacks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Site Stats

Total hits:
107927
Today:
2
Yesterday:
1